PUBLISHED : 2019-04-03 11:42:1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의 100일을 맞아 뜻깊은 기부로 훈훈함을 더했다. 
2일 함소원 측 관계자에 따르면 함소원 진화 부부는 지난 달 28일

모자복지시설 여성행복누리 아우름에 기저귀 물티슈 유아세탁세제 장난감소독제 등 1000만원 상당의 아기용품을 기증했다. 



딸 혜정의 100일을 기념하기 위해 부부가 직접 나선 것. 이 부부는 "또래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길 바라는 마음에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폭넓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18일 득녀 소식을 알리며 출산 과정까지 방송을 통해 공개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는 최근 유튜브에 '진화TV'를 개설하고 크리에이터로서도 한발짝 내디뎠다.